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하나님 일 하면 하나님이 내 일 해주셔”

“영혼의 문제가 해결되면 육신의 문제는 저절로 해결된다”
빌라델비아 장로교회(담임 김경진 목사)가 지난20일부터 23일 주일까지 마련한 추기 부흥성회에서 김영수 목사(브라질 사랑의 교회 담임)는 “하나님과 관계를 정상으로 만들어 모든 문제가 해결되고 인생이 새로워지는 축복을 누리라’고 조언, 성도들에게 은혜를 주었다.
‘인생의 역전을 꿈꾸라’는 주제로 성회를 인도한 김영수 목사는 ‘시작도 아름답게, 끝은 더 아름답게’(대하 26:3~23)라는 제목의 말씀을 시작으로 ‘십자가 중심의 신앙생활’(갈 3:13~14), ‘쓴 뿌리’(히 12: 14~17), ‘포기하지 말라’(창 37:3~11), ‘아가페 보다 더 큰 힘은 없다’(롬 5:6~10), ‘예루살렘을 사랑하는 자’(시 122: 1~9), ‘큰 상을 바라보라’(고전 3: 3~5) 등 제목으로 7차례 말씀을 통해 축복받는 신앙인의 길을 안내했다.
 
김 목사는 ‘시작도 아름답게, 끝은 더 아름답게”라는 제목의 설교에서 “주님이 원하시는 것은 ‘유종의 미’ 이고, 마무리를 잘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가장 힘든 일이기도 하다”고 전제, 나중에 교만에 빠져 패망한 웃시야와 사울왕, 기드온 등을 예로 들며 “돈을 좇거나, 말씀과 멘토를 멀리한 채 자만해질 때 비참한 종말을 맞게 된다”고 상기시키고 “하나님 소명에 따라 살고, 내가 하나님 일을 하면 내 일을 하나님이 해 주심을 믿어 축복받으라”고 말씀을 주었다.
김 목사는 또 “예수님의 몸 된 교회 사랑을 통해 주님 사랑을 알고 주님을 사랑할 수 있는 것”이라며 “정말 형통을 원하면 교회를 기쁨으로 섬기고 사랑하며 교회의 평안을 위해 기도하라”고 역설했다.  그는 이어 “교회는 세상에 복음을 전하고 영혼구원을 하기 위해 세워진 것”이라고 강조, “하나님이 가장 기뻐하실 죽어가는 영혼 구원에 힘써 나설 때 하늘의 예비하신 큰 상을 주실 것”이라고 교회와 성도들의 전도와 선교사명을 일깨웠다.

< 문의: 416-444-1716 >